뉴스스크랩

매맞는 부모 "애들이 무서워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담소 댓글 0건 조회 1,968회 작성일 07-05-16 11:32

본문


매맞는 부모 "애들이 무서워요"

[폭력 무감실태] "한 번만 용서해 주세요"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청소년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어 우리 사회의 기초단위인 가정마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 CBS 연속기획 '한국의 폭력 무감 실태', 오늘(15일)은 그 두번째 시간으로, 가정폭력의 어두운 실태를 고발한다.

△'동방예의지국' 한국은 없다

서울 구로구에 사는 고등학생 김기철(가명)군의 어머니는 요즘 학교에도 안 가고 있는 아들이 두렵기 그지 없다.

몇 해 전만 해도 성실하고 문제가 없었던 외동아들 기철 군이 얼마 전부터 어머니에게 욕설을 하기 시작한 것은 물론 최근에는 급기야 주먹을 휘두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정현주(가명)양의 어머니도 상황은 마찬가지. 몇 년 전쯤부터 현주양이 어머니와 다툴 때마다 폭력을 휘두르기 시작했고 날이 갈수록 폭력의 강도는 심해져 갔다.

딸아이의 협박과 폭력에 현주 양 어머니는 자멸감으로 자신의 삶에 깊은 환멸을 느끼고 있다.

최근 자녀들에게 주먹으로 맞는 등 폭력을 당하는 부모들이 크게 늘고 있다.

연세대 김재엽 교수 연구팀이 서울시 중고등학생들 54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약 4분의 1에 달하는 130여명이 어머니에게 폭력을, 또 60여명이 아버지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부모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등 심한 폭력을 휘두르는 경우가 지난 1998년 전체 1.8%에서 이번 조사에서는 3.0%로, 10년 사이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이웃 나라인 대만의 경우 1%의 청소년만이 부모에게 심한 폭력을 휘두른 것과 비교할 때 우려할 만한 심각한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가정 내 폭력을 감추는 한국적 정서상 더욱 많은 부모가 자녀들의 폭력에 노출돼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옛말에 부모공경이 으뜸이라던 동방의 나라, 한국. 하지만 요즘 부모들은 자녀들의 폭력에 신음하고 있다.

△폭력의 대물림 현상 '심각'

"내가 어른이 되면 아버지를 가만두지 않겠다."

듣기에도 섬뜩한 이 말이 권도현(가명)군 입에서 나온 것은 벌써 몇 년째.

아버지로부터 매 맞는 어머니를 보면서 아버지에게 복수하겠다고 입버릇처럼 말하던 권 군은 급기야 아버지에게 폭력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민호기 한국가정상담센터 소장은 말한다.

"가정폭력에 노출된 아이들은 자기만의 비밀공간인 서랍장 등에 흉기를 모아둔다든지 그렇게 해서 "아빠가 엄마 때릴 때 이거 (흉기를) 가지고 아빠 가만두지 않으려고 했어"라고 말하는 거죠. 또 실제 이렇게 분노가 쌓이다 힘의 균형이 무너지면 칼부림이 나기도 하죠."

이처럼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청소년들은 대개 죄의식 없이 폭력에 물들어 가게 된다. 이른바 폭력의 대물림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더 큰 문제는 이같은 폭력의 대물림 현상이 일부 가정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확산 일로를 걷고 있다는 점이다.

연세대 김재엽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조사 대상 547명 가운데 3분의 1 이상의 청소년들이 아버지의 가정폭력을 목격했고 이 가운데 상당수가 부모를 다시 폭행하는 악순환에 빠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대 사회복지학과 김재엽 교수는 "아내 폭력을 청소년들의 35% 이상이 목격하는 것은 세계적으로 무지 무지 높은 수준이다.또 청소년들의 50%가 크고 작은 폭력을 당하고, 10%가 넘는 학생들이 부모로부터 심한 폭력을 당하는데 이는 미국이나 일본 3- 4배가 되는 높은 수치이다"라고 말한다.

전문가들은 폭력에 시달린 청소년들은 가정은 물론이고 학교 등 언제 어디서든 폭력의 피해자에서 가해자로 변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말한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청소년들에게 폭력을 옮기는 가정폭력은 마치 '사회의 암세포'와 같다고 경고한다.

이에 따라 가정폭력은 가정의 문제라며 개입을 꺼리는 현실을 적극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CBS사회부 육덕수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2020 ©화성가정상담소 | All Rights Reserved